산타 괴도 잔느

스도리카 2주년 기념 팬아트 공모전에 출품했던 그림.

비록 성과는 내지 못했지만 평소와 다른 무테 작업 방식을 경험해보면서 좋은 경험치가 되었어요.